누구나 바르게 태어나 바르게 살다 바르게 죽고 싶어한다.

그러나 인생이란 마치 복병처럼 나타나 타인에 의해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삶을 만나게 되고 피할 수 없이 그런 삶에 길들여진다.


2001년. 이 긴장된 도시 안에서 아무리 날카롭게 경계심을 세워도

어느새 나는 생각지도 않았던 공간에서

나도 모르게 나쁜 인간으로 살아가고 있다.


여기, 태어남부터 죽을 때까지 불행한 기운이 감도는

한 나쁜남자가 있다.

너무 검어서 흰 것이 때처럼 느껴지는 ...

그의 순수한 눈빛은 한 여자의 일생을 불행으로 바꾼다.

그것이 너무나 잔인해서 마치 신의 계획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나는 이것을 운명이라고 말하고 싶다.


- 영화 나쁜남자에서 , 김기덕 감독의 멘트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개인적인 글 > 그냥 남기는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 장 난  (0) 2008.07.04
초혼 (招魂) - 김소월  (0) 2008.06.22
보일러댁에 아버님 놔드려야겠어요  (0) 2008.05.08
닭을 맛있게 먹는 법  (0) 2008.05.08
나쁜 남자  (0) 2008.05.05
내 남편이 될 사람은...  (0) 2008.05.04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