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posit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3 Opposite Side


선(善)의 반대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악이라고들 대답하겠지. 하긴 어느 정도 맞을 수도 있다. 언어라는 것은 시대적 특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변하는 것이니깐. 확실히 지금은 거의 착하다는 의미로 통용되는 것 같다.

그러나 고문(古文)을 살펴보면 ‘선’이라는 저 글자는 원래 ‘좋다’의 의미로 더욱 많이 쓰였다.
그래서 ‘착하다(선)’의 반대는 ‘불선(不善)’이다. 그럼 원래 사용되던 ‘좋다’라는 의미로 쓰였을 때의 반대말은 무엇일까? 우리가 악으로 잘 알고 있는 ‘오(惡)’이다. 미워할 ‘

즉, ‘좋다(선)’와 ‘미워하다(오)' 그리고 ‘착하다(선)’와 ‘착하지 않다(불선)’이 한 세트다.


잠깐, 2500년전에 씌여진 지혜서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을 보자. 노자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動善時(동선시) – 움직일 때는 시기가 좋아야 한다. 혹은 좋은 시기에 움직여라... 등의 뜻이다.

 

희망은 절망이 있어야만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아는가? 희망이라는 개념은 절망 가운데서만 나올 수 있다. 처절하게 절망하고 좌절하지 않을때는 희망의 의미가 퇴색해 버리는 것이다. 어쩌면 희망이란 단어가 아예 존재하지 않을수도 있다.

이렇게 생각하고 보니, 이 세상의 모든 것들이 그런식으로 존재하는 것 같다.

다시 한번 노자(老子)의 한 부분을 살펴보자. 

長短相較 高下相傾 (장단상교 고하상경)
 2500년 전에 노자는 이렇게 말한다.  “길고 짧음은 서로 겨루며, 높음과 낮음은 서로 기울여보고, ”

별 것 아닌 말 같지만, 참으로 진실인 듯 하다. 내 키가 크다고 말하기 위해서는 나보다 작은 놈이 존재해야 하고, 저 건물이 높다라고 말하기 위해서는 그 건물보다 작은 건물들이 존재해야만 높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생각해보니 모든 것이 상대적임에서 오는 듯 하다.

“나는 가난하다” - 나보다 돈 많은 사람들에 비해서 돈이 없다는 것이다.
“나는 키가 작다” – 나보다 큰 놈이 존재해야 내 키 작음이 성립되는 것이다. 
“이것은 뜨겁다” – 이것보다 차가운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뜨거움이란 존재할 수 없다.


내가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세치 혀로 당신을 현혹하기 위함이 아니다. 상대성을 말할 뿐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악마’는 필요하다. ‘천사’를 존재시키기 위해.


Philosophiren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