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주변엔 정말 다양한 전공을 가진 사람들이 IT 업계의 기획자나 컨설턴트 혹은 온라인 마케팅 AE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나에게 “기획자가 되기 위해 가장 필수적으로 공부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다면 나는 주저없이 “경영학” 을 추천하고 싶다. 앞서 이야기한 인문학적 소양들은 그 사람의 지식 이전의 토대라고 말할 수 있지만, 경영학은 업무에 아주 직접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현실에는 수 많은 학문들이 있지만, 어찌보면 경영학만큼 현실에서 비판 받는 학문도 없을 것이다. 즉, 현실의 적용 여부가 너무 애매하고 실효성이 적다는 것이다. 경영학을 공부했다고 실제 비즈니스 경영을 잘 하는 것이 아닐때도 많다. 경영학 교수가 언제나 자신의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지도 않는다. 어찌보면 화학과나 분자물리학과처럼 같은 4년을 공부하고도 참으로 표가 안 나는 전공이 되기 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영학을 추천하는 이유는 분명히 있다.

논점을 조금 바꿔 이런 이야기를 해 보자.

어느 웹 에이전시에 A라는 기획자가 있다. 이 기획자는 지난달까지 모 종합병원의 웹사이트를 리뉴얼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병원이라고는 감기 걸려 주사 한대 맞으러 가본적 밖에 없는 이 기획자는 웹사이트 리뉴얼을 위해 전혀 생소한 종합병원의 수 많은 병과들을 접하게 되고, 복잡하기 그지 없는 보험체계를 이해해야 했으며, 결제 방식과 일반 사용자에겐 보이지 않는 뒷단의 환자 관리 체계까지 접해야 했다. 고생 고생해서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다시 바로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는 모 중공업 웹사이트 리뉴얼 프로젝트에 투입되었다.

주변에서 흔하게 겪는 상황일 것이다. 이 기획자가 만약 의료업과 관련있는 전공을 가졌다면 종합병원 프로젝트는 조금 쉽게 접근했을지도 모른다. 혹은 대학에서 원자물리학를 나왔다면 원자력 발전소의 컨텐츠를 조금 더 이해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매번 전혀 생소한 사업 분야의 프로젝트를 접해야하는 이 기획자 A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그것이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체계일까? 원자물리학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일까?



웹 에이전시나 IT 컨설팅 업체에서 근무한다는 것은 매번 전혀 생소한 사업분야의 프로젝트를 수행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식약품, 중공업, 관공서, 금융권등 1차 산업부터 3산 산업을 수시로 넘나들어야 한다. 이는 기획자/컨설턴트 뿐 아니라 디자이너에게도 마찬가지이다. 매번 이렇게 다양한 산업을 넘나들며 프로젝트를 수행해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어쩌면 특정 분야의 전공보다 조금은 폭 넓고 범용적인 지식이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그것이 바로 Basis 구간의 핵심 주제인 것이다. 인문학적 사고를 통해 생각의 다양성을 통해 문제의 본질을 들여다봤다면, 여러분은 이제 경영학 학습을 통해 사업의 본질을 들여다 볼 수 있어야한다.

우리나라의 정식 4년제 학위를 수여하는 모 사이버 대학의 경영학 수업 커리큘럼을 한번 보자.


전공 분류

과 목 명

기초

경영학원론, 경영통계, 경영경제를 위한 논리적 사고, 경영수학, 대중문화의 이해, 심리학개론

인사 / 조직

조직행동론, 인적자원관리, 비즈니스리더십, 노사관계론

마케팅

마케팅원론, 소비자행동분석, 광고와브랜드전략, 유통관리, 서비스기업경영, 마케팅조사와실습

생산운영/경영과학

생산운영관리, 경영전략론, 경영의사결정론

재 무

재무관리, 투자론, 선물옵션론, 보험학원론, 금융상품

정보 시스템

e비즈니스와전자상거래, 경영정보시스템, 기술경영, e비즈니스전략과구축

회 계

회계원리, 원가회계, 재무회계, 중급회계, 관리회계

응 용

경영전략론, 경영혁신론, 국제경영, 회사법


경영학은 보는바와 같이 인사, 조직, 재무, 마케팅 등 하나의 사업을 구성하는 전반적인 요인들을 폭 넓게 다루고 있다.

어떤 유형이든지 사업은 그 성격과 주변 환경에 상관없이 본질적으로 같은 것들을 수행하게 된다. 일을 할 사람들을 조직으로 구성하고,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과정에는 반드시 돈이 흐르게 마련이다. 그리고 경영학은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인사/조직/재무/마케팅/전략 등 사업을 구성하는 전반적인 요인들을 두루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경영학과에서 종합병원 웹사이트 리뉴얼을 위한 지식을 제공하지는 않지만, 경영학적 훈련이 되어 있는 사람이라면 전체적인 사업에 대한 이해가 빠를 것이며, 이 사업의 본질이 무엇인지 조금 더 깊게 들여다 보게 될 것이다. 

경영학을 전공했다고 바로 경영학의 대가가 될 수는 없다. 허나 다양한 산업군을 상대해야 하는 PM/기획자/컨설턴트에게 그 사업의 핵심을 들여다볼 수 있는 최소한의 기본기는 분명 제공할 것이다. 이런 토양이 있는 사람과 전혀 그렇지 못한 사람이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이나 “글로벌 기업의 Web Identitty 수립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생각해보자. 실력과 결과물의 차이가 나올 수 밖에 없다.

경영학을 공부하는 방법은 우리 주변에 너무도 다양하고 많아 마음만 먹는다면 얼마든지 접하기 쉽다. 인터넷이든, 몇 권의 책이든 지금 시작하길 바란다. 저 표와 같이 대학 경영학과의 과목들을 참조하면 무엇을 공부해야 할지 접근하기 쉬울 것이다.


결론적으로 여러분이 IT 기획자, 웹 에이전시의 PM 혹은 IT 전략 컨설턴트가 되고 싶다고 반드시 “경영학”을 전공으로 삼을 필요는 없다. 그러나 이런 내용들에 대해 최소한의 기본기도 없다면 여러분은 분명 어느 시점에선가 한계를 마주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초급 기획자는 그런 한계조차 접할 기회가 많지 않겠지만, 점차 경력을 쌓고 제안서나 기획서를 쓰던 어느날 밤, 사무실에 홀로 앉아 여러분은 거대한 벽이 눈 앞을 가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Justin의 추천 서적

* 비즈니스 경제학 (이토 모토시게 지음)
* 경영지해 (김용성 지음)




Part 1. 기저(Basis): 기저를 파악하라.

  • 철학(Philosophy). 철학자처럼 생각하라. (바로가기)
  • 심리학(Psychology) 논리학(Logic) 언어학(Linguistics). 유희 (바로가기)
  • 경영학(Business Management). 최소한의 기본기
  • 통계학(Statistics). 속지도, 속이지도 말라.


IT Philosopher Justin from Philosophiren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hilosophiren

지구를 두 바퀴 돌아볼 정도의 해외 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 중의 하나는 “민족성”이라는 것은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이다. 지금도 그 나라 구석구석에서 아주 강하게 살아 숨쉬며 말이다. 우리가 흔히 서양인/중국인/일본인은 어찌어찌하다고 이야기들 하는데, 부풀려진 경우가 많긴 하지만, 그 나라 국민들이 분명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은 틀림없다. 그러면 우리나라의 S전자, L전자, D그룹, 관공서 등은 어떨까? 동일하다. 회사마다 저 마다의 문화와 업무 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며, 관공서들도 주 업무나 정치적 환경에 따라 다른 특성들을 보이고 있다. 

다양한 업체/단체들과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내가 내린 결론 중의 한가지는 “해당 프로젝트의 기저에는 반드시 무.언.가.가 깔려있다”는 것이다. 때론 비즈니스 환경의 변화의 대응 의지가, 때론 경영진의 심술이, 때론 담당자의 과욕이 담겨 있을수도 있다. 그것이 무엇이든 100% 확신할 수 있는 것은 RFP(Request for Proposal)이 발송될때 그 프로젝트에는 ‘누군가’의 needs가 반드시 포함되어 있다. 나는 그것을 프로젝트의 ‘기저’라 부른다.

프로젝트의 최 전방에 서 있는 PM이나 기획자, 컨설턴트가 그 ‘기저’를 파악하지 못하고 표면적인 이유만 보고 고객사에 접근할 때, 프로젝트의 최종 결과에 도달하는 길은 험난하기 그지 없을 것이며, 아주 극히 드물게는 프로젝트 전체가 붕괴되기도 한다. 외국과는 달리 이런 (약간은 정치적일수 있는) 기저까지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업무 아닌 업무라는 사실이 가슴이 아프지만, 그것이 현실인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렇다면 대체 눈에 보이지도 않고, “요구사항 정의서”에도 기재되지 않는 그 ‘기저’를 어떻게 파악할 것인지 고민을 해 볼 수밖에 없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여러분은 누구보다 눈치가 빨라야 하고, 끊임없이 Why 를 스스로에게 던져야 하며, 아래 나오는 기획자의 자질을 폭 넓게 접하는 수 밖에 없다.

아래 Framework를 보자.



IT 전략기획을 위한 10개의 구간 중 첫번째 구간인 기저(Basis)를 구성하는 프레임이다. IT 기획자로서 혹은 컨설턴트로서 기본적인 지식과 자질은 무엇이 필요할지 많은 고민을 했지만 가장 중요한 4개의 팩트를 위와 같이 선정했다. 

 

위 네 가지 요소들은 IT 전략 기획이나 컨설팅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철학]은 생각하는 법을 제시한다. [심리학/논리학/언어학]은 기본적인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의사소통 능력을 향상시킨다. [경영학]은 기획자에게 해당 비즈니스를 신속하게 조금 더 깊게 바라볼 수 있는 지식을 제공한다. [통계학]은 자료의 홍수 속에 사는 우리에게 자료의 적합성과 거짓말을 가려내는 능력을 줄 수 있다.

 

[인문학과 기술이 만나 IT 전략과 기획을 이야기합니다] 시리즈를 시작하며 이런 이야기를 했었다. 디자인/개발 학원과 서적은 넘쳐나는데 왜 상대적으로 기획 관련 교육 기관과 리소스가 적은지. 형이상학적 주제와 방법들을 다뤄야 하는 기획자가 가진 운명이라 생각한다. 프로젝트를 풀어내는 것도 쉽지 않은데 프로젝트 저변에 깔려 있는 ‘기저’들까지 파악을 해야하는 것이 기획자 혹은 프로젝트 관리자이다. 이 애매하고 어려운 기획 업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며, 기획자가 폭 넓게 접해야할 지식에 위 4가지 항목을 선정했으며, 이제 각각의 항목에 대해 하나씩 짚어보고자 한다. 



Part 1. 기저(Basis): 기저를 파악하라.

  • 철학(Philosophy). 철학자처럼 생각하라.
  • 심리학(Psychology) 논리학(Logic) 언어학(Linguistics). 유희
  • 경영학(Business Management). 최소한의 기본기
  • 통계학(Statistics). 속지도, 속이지도 말라.


IT Philosopher Justin from Philosophiren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hilosophi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