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책을 좋아한다.

앨런 폴섬이나 존 그리샴, 무라카미 하루키 같은 현대 소설부터, 노자, 논어, 목민심서등의 고전도 좋아한다.
그리고 고전은 반드시 원문으로 본다. 즉 소설 목민심서, 소설 논어 따위는 절대 보지 않는다.

한자가 가득하고, 그 밑에 해석이 있으며, 주석이 있는 책을 좋아한다.
이 또한 누가 해석을 하느냐에 따라 수 많은 종류가 있는 것이 사실이기에 아주 주의해서 골라야 한다.


그러나, 해외에서 한국의 책을 맘대로 구해 보기는 결코 쉽지 않다.

7~8권의 책을 인터넷 서점이니, 할인가니 뭐니 하면서 사면 대략 8만원이 되고 (기술서적은 한권인 2~3만원 .. 휴 )
그걸 나 있는 곳까지 EMS 를 통해 배송을 받으면  배송비가 \ 77,000 원 나온다.  ㅡ..ㅡ

그러므로 책을 자주 사지도 못할 뿐더러,
한번 책을 살 때는
고르고 골라, 별르고 별러,  서평 및 목차를 분석함은 물론 그 작가의 다른 서적까지 평가해야 하는 ...
길고 긴 작업을 해야만한다.


그렇게 골라서 구매한 책들이,  목민심서, 논어, 노암 촘스키 세상의 권력을 말한다, 비즈니스 경제학, 잭 웰치의 끝 없는 열정, 등등등이다.


마지막으로 몇달전에 마지막으로 7권을 책을 구매했는데, 그 중에 그 동안 벼르고 벼르던 책이 포함되어 있었다.


바로 "주역" 이었다.

태극이 음양을 낳고, 음양이 사상을 낳고, 사상이 팔쾌를 낳고, 이것들이 하나로 어울어져 태극을 이룬다 말한 책.
 
고대 동양이 만들어낸 엄청난 메타포와 함축적 의미를 지녔으며, 통계학과 프랙탈 구조, 0과 1의 디지털의 조합 ...

형이상자위지  형이하자위지 라는 한 문장의 명언으로 2500년간 수 많은 철학자들이 스스로의 머리털을 뽑게 만든...


그 위대한 책,

내 평생 금강반야바라밀경, 노자와 더불어 완독을 3회 이상 하겠다고 다짐한 책....

바로 그 위대한 주역 책이,  기다리고 기다린 나에게 태평양과 타스만 해를 건너 ,

지구 북반구에서 남반구까지, 시속 1000키로의 비행기로 11시간을 날아 드디어 왔다. 

그리고 설레임에 책을 피고 5분 후에 "썅!" 소리와 함께 집어 던지고 말았다.

왜 그랬냐고? 


내가 왜 8년만에 한국을 들어가면 1순위로 해야 하는 일이 이 작가에 대한 테러인지....
같이 저 책을 살펴보자.... ( 내가 직접 사진 찍은 책의 일부다. )
바로 이 책인데, 그래도 나 이외의 수 많은 사람들이 테러할까 두려워 실명을 지웠다. 출판사명도 일부.


이제 본격적으로 책 저자의 이야기를 보자.
스스로 분명히 밝히고 있다. 두 분의 스스님께 전수 받았고, 책을 바치고 싶다고.


여기까진...설마했다... 웬 초능력????  아...이거 미아리 점 집 분위기로 좀 가려는데...
하긴 이 책이 워낙 그런쪽에 많이 사용하니..어느 정도는 봐 줘야지...했다...


본격적으로 자신의 스승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술이 공간 이동을 해서 자신에게 오고.... 비행접시를 타고 버뮤다를 다녀왔다니... 이게 지금  무슨 해괴한 일인가....  반지의 제왕의 간달프도 못하는 능력이....
이건 주역의 해석이 아니라.... 미아리 돗자리 아저씨의 이야기 만도 못했다..




하와이를 한 번 들렸다 간다고 하신다... 할 말이 없삼. 당신이 이겼삼 ................


기둘리셔. 한국 가자마자 테러할테니....


함축적인 의미로 인류의 지혜를 모아놓은 주역을 이렇게 만든 것에 울분을 품는 이들은
댓글로 울분과 테러의 의지를 남겨주기 바란다.


ㅠ..ㅠ

정말 축지법으로 한국으로 날아가서, 두 분과 저자께 테러를 바치고 싶삼.


Philosophiren


'개인적인 글 > 그냥 남기는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세상은  (0) 2008.12.04
내가 선택한 길  (2) 2008.12.03
한국가서 할일 1순위 - 저자에게 테러  (14) 2008.12.02
소 리  (0) 2008.11.25
너는....  (1) 2008.11.11
오늘 그리고 내일  (0) 2008.11.10
  1. jjinjjin 2008.12.02 11:13

    =_=;;;;;;;;;;;;;;;;;;;;;; 저자에게 제대로 낚이신거 같은데욥...
    우리나라에도 저런 허무맹랑한 사람들이 있네.. 그것도 책까지 쓰고~ 이를 어쩐데요

    •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8.12.02 11:23 신고

      어떤 테러법이 가장 좋을까요 ? ㅠ..ㅠ 도와주삼. 아이디어 좀 주삼.

  2.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8.12.02 11:32 신고

    이 글을 본 한국의 어떤 분과의 MSN 채팅
    =================================

    xxxxxxx님의 말:
    아니면 한국에 있는 사람들에게 한번 알아봐 달라고 하셨던가
    Justinz님의 말:
    테러에 동참하겠음? ㅋ
    xxxxxxx님의 말:
    완젼 불살라 버려주겠슴
    xxxxxxx님의 말:
    우와
    멋진데~
    완전 멋져~
    xxxxxxx님의 말:
    난 저런짓 하는 사람들 젤 싫어라 하는데
    화통한거죠.ㅋㅋㅋㅋㅋ

  3. Anne 2008.12.02 15:31

    아 오빠 이거...정말 진짜 웃긴당..
    한국 가면 합정역에서 양화대교 가는 방향으로 우두머리인가...갈비집 위에 축지법가르치는 곳 있어영 ㅋㅋ
    케이블티비에도 나왓던거같운딩 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8.12.02 16:09 신고

      ㅋㅋㅋㅋㅋ 내가 알고 싶은건...축지법을 갈켜주는 학원이 아니라.

      가장 멋진 테러법이야.... ㅋㅋ

  4. katherine 2008.12.02 18:50

    도대체.. 뭔 소린지... 이해불가....ㅋㅋㅋㅋ

    이거 완전 허경영 수준인데...ㅎㅎㅎ

  5. 하하하 2008.12.03 14:46

    잠시나마 웃음을 주었다는 면에서 보면 돼먹지 않은 지식과 조작된 정보와 상술을 팔아먹는 실용서적들보다는 덜 나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정도로 드러나게 사기 치는 건 사실 사기 축에도 못 드니까요.

    •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8.12.03 14:52 신고

      쉽게 드러나는 사기라면야... 아기자기하겠지만...

      제가 있는 지역적 환경으로 인해 분노가 더욱 증폭된 듯 합니다. 사실 한국에 있었으면 당하지도 않을 사기를 ,
      눈 쳐 뜨고 당한듯 하여.... -..-

      아... 말하다보니 다시 혈압이 올라서 잠시 .... 휴...

      ^^;

  6. ☆SteLLa 2008.12.03 15:08

    선생 중 한 분이 진짜 허경영...?
    지역적 환경으로 인해 기대가 증폭되었다가 지역적 환경으로 인해 분노가 비례했군요.
    상술이 가득한 내용이군요...안읽어봐서 모르겠지만 저기에 나온 내용으로 보아하니 한마디로 "뭐야 이건~"

    • Favicon of https://philosophiren.com Philosophiren 2008.12.07 06:32 신고

      스텔라님. "뭐야 이건" 정도가 아닙니다... ^^;
      아~ 어찌하오리까...

  7. Kahlen 2008.12.07 00:21

    ㅋㅋㅋㅋㅋ 완전 대박 속으셨네요,,속으셨다는 표현이 아니라 사기를 당했다 해야 하나요?? 예전에 전봇대에 걸린 축지법을 알려준다는 정망 팡당한 문구를 본적이 있지만,,,,정말 이건 더 팡당하군요. 어떻게 테러를 해야 할지,, 세상엔 정말 희한한 사람들이 많다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낍니다. 근데 테러법에 대해서는 좀 더 고심해 봐야 겠어요~

  8. 루시히메 2009.03.07 15:24

    ㅎㅎㅎㅎㅎㅎㅎㅎ 근데 나같으면 책 안 읽고 버렸.......

+ Recent posts